알림마당

국민건강보호를 위한 공공 백신 확보 및 안정적인 백신 수급 체계를 구축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언론 · 보도자료

제목 언론보도 [약업신문] IVI-질병청, 팬데믹 백신 개발 가속화 ‘2024 글로벌백신포럼’ 개최 240626
  • 작성자 관리자
  • 작성일 2024-06-27
  • 조회수 142
첨부파일

국제백신연구소(IVI)와 질병관리청은 6월 27일 서울대학교 호암교수회관 컨벤션센터에서 ‘2024 IVI 글로벌백신포럼’을 공동으로 개최한다. 이날 포럼은 ‘다음 팬데믹의 대비 - 백신 개발을 위한 지역 협력’을 주제로 코로나19 팬데믹에서 얻은 교훈을 되새기고 미래에 발생할 수 있는 팬데믹 예방과 피해감소를 위해, 특히 아시아 지역을 중심으로 백신 신속한 개발과 생산을 위한 협력 기회를 모색한다.

IVI 글로벌백신포럼은 서울사이버대학교 후원으로 개최되며, 올해로 다섯 번째를 맞이했다. 포럼에는 지영미 질병관리청장과 제롬 김 IVI 사무총장을 비롯해 세계적 바이러스 및 백신 전문가와 학계, 백신업계, 정부기관, 국제기구, 각국 대사관 관계자 등 140여명의 전문가가 참여한다.

에볼라 바이러스 공동 발견자로 유럽연합 유럽·세계 보건안보 고문인 피터 피오트(Peter Piot) 런던 위생열대의학대학원(LSHTM) 교수는 ‘세계보건 위기 대비 : 백신의 핵심적인 역할’을 주제로 한 기조연설을 통해 ‘팬데믹에서 배운 백신 개발 교훈’에 대한 의견을 공유한다.

이어, 제 1세션에서는 ‘팬데믹 대비를 위한 백신’ 주제하에  하이디 라슨(Heidi Larson) 런던 위생열대의학대학원 교수 (백신신뢰프로젝트 책임자)가 ‘코로나19 팬데믹이 백신에 대한 대중의 신뢰에 미친 영향: 지금은 신뢰를 구축해야 할 때’에 대해,  WHO 예방접종전략전문가자문그룹(SAGE) 의장인 한나 노히넥 (Hanna Nohynek, 핀란드 보건복지연구원 수석전문의)가 ‘코로나19 예방접종 정책 조언 제공에 대한 WHO SAGE 운영 과정에서 배운 교훈’에 대해, 전염병대비혁신연합(CEPI) ‘질병 X’ 사업부 책임자인 앤-뮤리엘 스테프(Ann-Muriel Steff) 박사가 ‘미래 팬데믹 대비를 위한 질병 X 백신 라이브러리’에 대해 각각 발표한다.

제 2세션에서는 중국 질병예방통제센터(CDC) 조지 가오(George Gao) 교수, 일본 동경대 켄 이시이(Ken Ishii) 교수, 태국 국립백신연구소의 나콘 프렘스리(Nakorn Premsri) 소장, 인도 의학연구연구회(ICMR)의 니베디타 굽타(Nivedita Gupta) 박사,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 공공백신개발지원센터 이기은 센터장이 각국 백신 대비 상황과 전략을 소개한다. 또 IVI 콜레라 사업 책임자인 줄리아 린치(Julia Lynch) 박사는 역량강화 사업과 글로벌 협업 성과를 중심으로 ‘IVI의 백신 개발 협력’에 대해 발표한다. 이어 세션 3에서는 ‘백신 개발과 제조를 위한 지역 협력’에 대해 패널 토론이 진행된다.

제 4세션에서는 GC녹십자, 유바이오로직스, 에스티팜, 쿼드메디슨, SK바이오사이언스 연구 책임자들이 각 사 백신 기술과 개발 전략을 소개한다.

 마지막 제 5세션에서는 국제보건기술연구기금 (RIGHT재단) 김한이 대표이사가 ‘세계보건 형평성 개선을 위한 연구개발 자금 지원’에 대해 발표하고, 백신실용화기술개발사업단(VITAL-Korea) 단장인 연세대 성백린 교수는 ‘한국의 백신 자급화 노력’에 대해, 그리고 국가첨단백신개발센터(KAVAD)의 임재환 센터장은 질병관리청 산하 신설 조직인 KAVAD에 대해 소개할 예정이다.

[후략]

[기사 원문 보기]

이전글 [바이오타임즈][인터뷰] 백스다임, '미생물 기반 단백질 항원 신속 생산' 기술로 신개념 백신 연구∙개발 240605
다음글 [의협신문] 다음 팬데믹 대비 우리는 무엇을 해야 할까 240626